HOME > 게시판 > ISSUE
 
  카테고리 :  

스크랩 0회
미국의 재난사고 대처 방안
관리자(admin) | | 조회 1796 | 찬성 0 | 반대 0


미국은 대형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국토안보부 산하 연방재난관리청(FEMA·Feder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이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며 '다수기관조정통제체계(MACS)'를 꾸린다. FEMA는 28개 연방정부 기관은 물론 적십자 등 민간기구까지 총괄할 수 있는 재난·재해 담당 독립기관이다. FEMA는 평소에도 각종 재난 정보를 수집해 예방 및 복구에 관한 매뉴얼과 예산 지원, 대응 훈련 등 안전관리를 지휘·감독한다.

미국이 이 같은 통합적 관리 방식을 만든 것은 1974년이다. 당시 지미 카터 미국 대통령이 '총체적 재난관리 개념'을 도입해 분산된 권한과 인원을 한데 모아 FEMA를 창설했다. 이를 계기로 그동안 재난 종류에 따라 기능이 분산돼 소극적일 수밖에 없었던 재난관리 방식이 통합적이고 적극적으로 바뀌었다.

현재 미국의 재난관리체계는 수직적으로는 연방정부·주정부·지방정부 간 긴밀한 조정체제를 구축하고, 수평적으로는 FEMA에 재난과 관련된 모든 책임과 임무가 통합돼 있다.

하지만, 대형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최일선에서 핵심 역할을 담당하는 건 상황을 가장 잘 파악할 수 있는 '지방정부'다. FEMA는 지방정부가 상황에 잘 대응할 수 있게, 정부와 민간기구 등을 조정하며 돕는다.

이를 위해 카운티(County), 시티(City), 타운(Town) 등 지방 정부에는 상설 재난 담당 조직인 위기관리국(EMA)이 재난 관련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EMA는 관할지역 내 재난 위험을 사전에 파악해 대비 계획을 세우고 시행한다.

또 지방 정부에 있는 EMA는 재난 발생 가능 지역의 정보를 수집해 관리하고, 재난발생 시 자원의 동원·운영을 위한 사전계획을 수립한다. 아울러 재난 발생 시 상황실 기능을 하는 비상운영센터(EOC)를 운영하면서 자체 현장지휘체계(ICS)를 갖춰 구조 활동에 참여한다. EMA는 다양한 조직과 구성원을 통합 지휘해 관련 조직 간 주도권 다툼이나 월권 행위를 방지하고, 인적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치해 구조 활동의 효과를 높인다.

또 미국은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수년에 걸쳐 사고 원인과 대처, 수색 등 모든 기록을 남기는 백서를 만든다. 비슷한 종류의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대신 매뉴얼은 최대한 쉽고 단순하게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인적 재난과 자연재해를 구분하지 않고 통합 관리하는 '전재해 접근법(All Hazard Approach)'을 채택하고 있다. 사고가 발생했을 때 여러 분야의 안전 담당자들이 원활하게 협업하려면 공통된 기준을 충분히 공유하고 있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스마트빅보드 홍보동영상
2014년 7월 재난종합상황 분석 및 전망
미국의 재난사고 대처 방안
재난안전硏 "기후변화탓 올해 봄가뭄·여름폭염 증가"
일본대지진 이후 일본 재난관리 정책, 어떻게 달라졌..



 
추천하시겠습니까?
  ,
 
추천   비추천
 0명 
 0명 



www.anti-disaster.net 에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희 (주)방재안전기술원은 Safe Korea 실현을 위하여 노력하겠습니다.

관리자님(admin)의 방명록 흔적남기기 더보기
등록된 방문글이 없습니다.
관리자님(admin)의 최근포스트 더보기
[] [연구성과]도시 지상-지하공간 통합침수해석모 812
[] 지하 침수 해석 프로그램 6월 런칭예정!! 693
[] [연구성과]도시 지상-지하공간 통합침수해석모 1388
[] 대만 여객기 추락 5220
[] 의정부 아파트 화재 6039
관리자님(admin)의 최근댓글 더보기
[] 사전재해영향성 검토에서 흔히 오해하는 것 중에 하..

덧글 0 | 엮인글(트랙백) 0


 
Copyright ⓒ DPSI(㈜방재안전기술원).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