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지진해일 주민대피지구, 꼼꼼한 정비 시작 스크랩 0회
작성자 : 관리자(admin)
등록일 :
조   회 : 700
스크랩 : 0

소방방재청은 동해안 지진해일 대비 주민대피지구 지정·관리 실태를 점검한 결과 114지구에서 276건의 문제점이 지적되어 후속조치를 실시한다.

소방방재청과 안전행정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시·도 는  6월 16일부터 20일까지 4개 시·도  20개 시·군·구 146곳의 지진해일 대비 주민대피지구를 모두 점검했다.

점검 결과 지진해일 긴급대피장소를 지정할 때는 관광지 등 지역특성을 고려하여 지정해야 하나 원거리를 지정하거나 잡초를 제거하지 않는 등 관리가 부실했고, 사유지의 경우 동의서를 받지 않은 곳이 있었다.

대피로는 대피인원 및 위험요소를 고려하여 선정하도록 하고 있으나 노인 등 재해약자를 고려하지 않고 좁고 경사가 심한 곳을 택했거나, 최단거리를 지정하지 않고 돌아서 가야 하는 먼 거리로 지정된 곳도 있었다.

또한, 대피안내 표지판은 그 지역의 특성, 침수구역, 긴급대피장소 등을 표시하도록 하고 지도가 바라보는 방향과 일치하게 설치하도록 하고 있으나, 침수구역, 국민행동요령 등이 빠져있거나, 지도 등이 바라보는 방향과 맞지 않고, 안내표지판이 1km마다 설치되지 않거나 현수막 등에 가려 식별이 곤란한 지구도 있었다.

대피로 표지판은 주요교차로 등 주민이 쉽게 볼 수 있는 곳에 및 200m 간격으로 설치하도록 하고 있으나, 표지판 수가 모자라거나 역방향 등 방향설정이 맞지 않는 곳도 있었다.

긴급대피장소 표지판은 지역주민, 관광객 등이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잘 보이는 벽면 출입구에 부착하거나 해발고도 초과 지점에 설치하도록 하고 있으나 표지판이 아예 없거나 시야 확보가 어려워 식별이 곤란한 위치에 설치된 곳도 있었다.

한편, 대피안내요원은 관광지, 재해약자 등을 고려하여 지정하도록 하고 있으나, 임무를 잘 알지 못하거나 재해문자 전송체계가 미흡한 점이 지적됐다.

소방방재청은  긴급대피장소 및 대피로 설정, 대피안내요원 등 예산 없이 조치가 가능한 지적사항에 대하여는 즉시 바로잡도록 했으며, 표지판 설치 등 예산이 수반되는 지적사항은 해당 지자체가 재난관리기금 등을 활용하여 정비하도록 할 계획이다.

* 문의 : t소방방재청 지진방재과 방재안전사무관 박하용(02-2100-5413)



덧글 0 | 엮인글(트랙백) 0
    이전글 : 14년도 재해예방사업 조기완공으로 풍수해 예방효과 기대
    다음글 : 재해복구사업 행정처리기간 절반으로 줄인다
HOME > 게시판 > 관련뉴스
 


 
Copyright ⓒ DPSI(㈜방재안전기술원).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