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화재 야외 및 임야에서 부주의로 많이 발생 스크랩 0회
작성자 : 관리자(admin)
등록일 :
조   회 : 742
스크랩 : 0

봄철(3~5월)에 1일평균 138건의 화재가 발생하여, 6.5명의 인명피해와 1,018백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봄철에 건조한 날씨로 야외와 임야에서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방재청은 이 같은 내용의  “최근 5년간 봄철(3월~5월) 전국 화재발생현황”을 분석하여 발표했다.

최근 5년간 봄철(3~5월) 평균 12,490건의 화재가 발생했고 인명피해는 580.2명, 재산피해 91,683백만원 발생했다. 또한 1일평균 138건의 화재가 발생하여, 6.5명의 인명피해와 1,018백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봄철 화재 발생건수는 야외 20.3%, 단독주택 12.9%, 임야 12%, 자동차 10.4%, 근린생활 8.5%, 공동주택 7.7%, 공장 5.1%, 창고 2.6%순으로 발생했고 특히 야외 및 임야에서 4,046건이 발생했으며 이중 부주의 요인(담배꽁초 투기, 쓰레기 소각, 논ㆍ밭두렁 태우기 등)으로 3,288건이 발생하여 야외 및 임야화재의 81%를 차지했다.

화재발생 원인을 분석해보면, 전체화재 중 56%(6,699건)가 부주의로 인하여 발생하고 있으며, 전기적요인 19.6%(2,458건), 기계적요인 7.3%(918건), 방화 5.4%(681건) 순으로 나타나고 있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유형을 살펴보면, 담배꽁초 투기가 32.7% (2,192건)로 가장 많았으며, 쓰레기 소각 16.4%(1,101건), 불씨·불꽃 화원방치 10.5%(706건), 음식물 조리 중 5.3%(667건) 순으로 나타나, 담배꽁초 투기로 인한 화재발생을 방지하기 위하여 흡연자의  안전의식 개선이 반드시 필요하다.

특히 2013년 봄철에는 70~80대 노령층이 논ㆍ밭두렁 소각 중 발생한 화재로 인하여 8명이 사망했고, 올해 2월 현재 논ㆍ밭두렁을 소각하다가 6명이 사망, 논ㆍ밭두렁 소각 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소방방재청은 봄철에 건조한 날씨로 야외 및 임야에서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많이 발생하고 있으므로 “흡연자의 담배꽁초 투기, 쓰레기 소각 및 논ㆍ밭두렁 태우기를 금지해야하며 불길이 크게 번질 경우에는 119에 바로 신고해야한다고 당부했다.

* 문의 : 화재조사팀 소방령 김석용(02-2100-5344)



덧글 0 | 엮인글(트랙백) 0
    이전글 : 외국인도 안전하게, 재난정보 영문 앱
    다음글 : 작은 위험징후 제보가 큰 재난 막는다 !
HOME > 게시판 > 관련뉴스
 


 
Copyright ⓒ DPSI(㈜방재안전기술원).Co.Ltd. All Rights Reserved